공지사항

  • 알림공간
  • 공지사항

[동아일보] 기부금 공시 내용, 보고 부처 따라 제각각… 관리체계 일원화 시급

  • 등록일2020-11-10
  • 작성자한국자선단체협의회
첨부파일

기부금 관리 투명성 높이려면




세계 최대 아동후원 비정부기구(NGO)월드비전한국 지부는 한동안 기부금 사용 내역을 궁금해하는 후원자들의 문의 전화가 끊이지 않았다. 5월 불거진 정의기억연대(정의연) 부실회계 논란 이후 기부금의 투명한 집행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다. 문의 중에는 국세청에 공시한 자료와 기관 홈페이지에 올라온 기부금 수입 및 지출 내용이 다르다는 항의도 적지 않았다.

 

같은 살림인데 보고 내용은 제각각

 

이는 기부금 모금 단체의 공시 기준과 항목이 보고를 받는 기관마다 제각각이기 때문이다. 기부금 단체들은 설립허가를 받은 소관 부처에 단체 운영 현황을 보고해야 하고, 국세청에는 이와 별도로 기부금 모금액 활용 실적 등을 제출한다. 국세청에 제출하는 자료도 정부 보조금을 포함하는 경우와 아닌 경우로 나뉜다.

 

예컨대 비영리 공익법인 A가 구청에 제출하는 세입세출 보고서에는 세입 항목에 이월금까지 포함된다. 하지만 국세청에 내는 공익법인 결산공시에는 이월금이 포함되지 않는다. ‘연간 기부금 모금액 및 활용실적 명세서에는 정부 보조금이 빠진다. 운영비도 마찬가지다. 자치구에는 실제 집행 내역이 그대로 기재되지만, 국세청 제출 자료는 감가상각비를 고려해 비용이 많이 잡힌다.

 

이처럼 받은 돈과 쓴 돈이 공시마다 다른 것을 확인한 후원자들은 혼란스러울 수밖에 없다. 기부금 사용이 불투명하다는 오해를 받는 경우도 생긴다. 이는 시민들이 기부를 주저하거나 중단하는 이유가 되기도 한다.

 

통계청에 따르면 최근 1년간 기부한 적이 있는 국민은 201136.4%에서 지난해 25.6%로 꾸준히 줄어들고 있다. 기부를 하지 않는 이유로 기부단체를 신뢰하지 못한다고 답한 비율은 20178.9%에서 지난해 14.9%로 급증했다.

 

단체들도 같은 살림살이를 각기 다른 양식으로 보고하느라 골머리를 앓고 있다. 김보겸 월드비전 재무팀장은 총금액에 대한 기준과 세부 항목이 통일되지 않다 보니 사업비나 인건비가 제출하는 보고서마다 다르게 공시된다결국 기부 단체에 대한 신뢰를 떨어뜨릴 수 있다고 우려했다


> 기사 더보기(클릭)

이전,다음 게시물 목록을 볼 수 있습니다.
이전글 문재인 정부 100대 공약 중 '기부문화 활성화' 이행을 위해 유산기부법 제정 촉구합니다.
다음글 [중앙일보 시선집중] 유산기부는 미래에 대한 투자, 활성화 위해 법 제정 필요

검색